Dream 2 (Korean ver.)

제 2 장

그날 밤 나는 꿈을 꾸었습니다.

나는 혼자 공원 벤치에 앉아 있었다.

아니면 …

유미는 얼굴에 큰 미소를 짓고 양손에 아이스크림 콘 두 개를 들고 나에게 달려 갔다.

내 이름을 부르는 부드러운 목소리가 들려 … 타나 키! 타나 키! 아이스크림을 같이 먹자.

눈물이 눈물에 젖어 베개가 젖어 일어난 것은 이번이 처음이었습니다.

나는 이것이 어디에서 왔는지 몰랐지만 적어도 목표에 한 걸음 더 가까워졌습니다.

내 아파트 근처의 공원을 방문한 것은 신비한 소녀를 기억하기 위해 내가 한 첫 번째 일이었습니다.

나무는 키가 컸습니다.

잔디는 녹색이었습니다.

주위를 뛰어 다니는 아이들.

이것들은 내가 본 유일한 것입니다.

아무것도. 아무것도 없었다. 나는 아무것도 느끼지 못했다.

왜 그렇게 무감각 했습니까? 내가 혼자 인 것처럼.

아, 기다려. 나는 혼자 야.

아파트로 돌아오다가 사유리를 봅니다.

배고프고 피곤해 보였기 때문에 근처 카페에서 함께 한 입 먹고 싶은지 물었다.

그녀는 숨겨진 메시지가있는 것 같은 미소로 확실히 말했다.

이제 그 미소 때문에 그녀에게 더 관심이 생겼습니다.

내 마음에 떠오르는 것은 질문뿐이었습니다.

어제 왜 그렇게 신나고 즐거웠 을까요? 어떻게 된 거예요?

그녀는 나를 싫어합니까?

카페에서 나는 두 끼를 모두 내겠다고했지만 그녀는 자신이 내야한다고 주장했다.

장소는 시끄러 웠지만 아무도 들리지 않았습니다.

마치 사유리와 내가 입을 덮고있는 테이프가있는 방음 상자에 갇힌 것처럼 너무 어색했다.

이상하게 생긴 남자를 볼 때까지였다.

그는 목에 문신이 있었고 검은 색 코트를 입었습니다.

그 남자가 기본적으로 내 생명을 구했어 … 하하

오늘의 날씨와 학교 활동에 대한 작은 대화로 시작했습니다.

갑자기 밝은 생각이 떠올랐다.

그녀에게 웃게 해달라는 농담을하면 어제 그녀가 보여준 것과 같은 미소를 볼 수있을 것입니다.

그래서 저는 제가 기분이 안 좋을 때마다 아버지가 저에게 하시던 농담을했습니다.

그녀가 웃었다.

그리고 웃었다.

그리고 웃었다.

그녀는 농담 고맙다고 말했다.

내 대답이 확실하면 문제 없습니다.

나는 그녀의 집을 내 아파트 근처의 평범한 집으로 걸어 갔다.

창문 너머로 집에 아무도 보이지 않아서 그녀의 부모님이 직장에서 바쁘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그녀가 집에 가기 전에 그녀는 나에게 전화 번호를 주면서 우리가 다시 함께 나가야한다고 말했습니다.

하루가 끝날 무렵 나는 당신이 꽤 재미있는 사람이라는 문자를 받았습니다.

이 간단한 텍스트가 내 하루를 만들었다.

알 수없는 이유로 나는 그녀 주변에서 공허함을 느끼지 않았다. 나는 그녀의 아름다운 미소에 중독 된 것 같다.

그녀가 빛이 가득한 곳으로 나를 안내하는 등불이 될 수 있다면 어떨까요?

Dream (Korean ver.)

1 장

이봐, 유미! 날 기다려!

이 말이 갑자기 내 꿈에 떠올랐다.

나는 그녀가 나에게 정말 중요한 사람이라고 느꼈지만 유미라는 사람을 결코 알지 못했습니다.

그래서 부모님에게 전화를 걸어 그 이름을 아는 사람이 있는지 물어 보았지만 아무도 정답을주지 않았습니다.

나는 꿈속의 신비한 소녀에 대해 적어도 기억할 수 있기를 바라고 몇 가지 질문을 시작했습니다.

아 맞다! 물론 소개!

제 이름은 다 나키 야마다입니다. 저는 16 살, 키 170cm, 63kg이고 지금은 고등학교를 위해 도쿄에 있습니다.

나는 혼자 작은 아파트에 산다.

현재 나는 단 하나의 목표 만 가지고 있습니다 … 그리고 그것은 Yuumi가 진정 누구인지 아는 것입니다.

———–

꿈 … 꿈이 뭐야? 나는 종종 자신에게 묻습니다.

요즘 내가 얻는 것은 까마귀를 닮은 긴 검은 머리, 밤처럼 검은 눈, 그리고 젊은 남자의 마음을 앗아 갈 수있는 미소를 가진 소녀의 모습입니다.

그녀는 언덕 위, 푹신한 구름과 밝게 빛나는 태양 아래 나를 향해 손을 흔들고 있었다.

나는 항상 이것이 유미가 보이는 것과 같을 것이라고 생각했습니다.

이 운명의 날까지 학교에서 그런 모습을 한 여자는 본 적이 없습니다.

아침에 선생님이 새 편입생을 맞이해달라고 요청합니다.

저를 제외하고 모두 인사를했습니다.

나를 학급의 추방자로 생각하십시오. 간단히 말해서, 나는 나머지에 적합하지 않습니다.

깨달았을 때 새 학생이 내 바로 옆에 앉아있었습니다. 나를 향해 걸어가는 소녀의 그림자가 있었기 때문에 나는 그곳에서 그녀를 보았다.

내가 그녀를 환영하지 않았지만 그녀는 나에게 인사를한다. “안녕”이라고 말하거나 “우리 학교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라고 말하는 것은 평범한 소년들이하는 일이지만, 대신 나는 계속 생각에 빠져있었습니다.

수업이 끝나고 검은 머리, 검은 눈, 압도적 인 미소를 가진 소녀를 봅니다.

당신은 그것을 짐작했습니다! 이 모든 기능은 내 꿈속의 소녀와 비슷합니다.

나는 즉시 그녀에게 달려가 그녀가 유미라고 말하길 바라며 그녀의 이름을 물었다.

드디어 만나서 반갑습니다 카토 사유리입니다!

그녀의 목소리는 천사의 목소리에 가깝게 들렸다.

그녀는 내가 그녀가 아는 사람을 닮은 것처럼 나를 바라 봅니다.

나는 그녀에게 Yuumi라는 사람을 아는 사람이 있는지 물었고, 어떻게 든 내 질문을 피했습니다.

하루는 내가 침대에 누워서 사유리가 “그녀”와 관련된 사람일지도 모른다고 생각하며 끝을 맺는다.

Dream 2 (Japanese ver.)

第2章

その夜、夢を見ました。

私は一人で公園のベンチに座っていました。

というか…

ゆうみはにっこりと笑顔を浮かべ、両手に2つのアイスクリームコーンを持って走っていました。

やさしい声で私の名前が…たなき!たなき!一緒にアイスクリームを食べましょう。

目から涙が出てきて枕をぬらして目が覚めたのは初めて。

どこから来たのかわかりませんでしたが、少なくとも目標に一歩近づきました。

不思議な少女を思い出すために、アパートの近くの公園に行くのが最初でした。

木々は背が高かった。

草は緑でした。

走り回る子供たち。

これらは私が見た唯一のものです。

何もない。何もなかった。何も感じませんでした。

なぜ私はとてもまひしたのですか?まるで私が一人だったかのように。

あ、ちょっと待って。私は一人だ。

私のアパートに戻ると、さゆりが見えます。

彼女はかなりおなかがすいていて疲れていたので、近くのカフェで一緒に一口食べたいかと尋ねました。

彼女はそれが隠されたメッセージを持っているように見える笑顔で確かに言った。

さて、その笑顔のおかげで、私は彼女にもっと興味を持つようになりました。

頭に浮かんだのは質問だけでした。

なぜ彼女は昨日とても興奮し、喜びましたか?どうした?

彼女は私を嫌いですか?

カフェで私は両方の食事の代金を払うことを申し出ましたが、彼女は自分の代金を払うことを強く要求しました。

場所はうるさかったが、誰にも聞こえなかった。

さゆりと私がテープで口を覆っている防音ボックスに閉じ込められているかのように、それはとてもぎこちなく感じました。

それは私が奇妙に見える男を見たまででした。

彼は首に入れ墨があり、黒いコートを着ていた。

その男は基本的に私の命を救った…ハハ

私たちは今日の天気についての小さな話、そして学校の仕事から始めました。

突然、明るいアイデアが思い浮かびました。

彼女に冗談を言って笑わせてください。昨日見せた笑顔と同じだったかもしれません。

それで、私が落ち込んでいるときはいつも私の父がよく言ったジョークを彼女に話しました。

彼女は笑った。

そして笑った。

そして笑った。

彼女は冗談をありがとうと言った。

私の返事は確かです、問題ありません。

私は彼女の家を歩いて、私のアパートの近くの平均的な家に行きました。

家の窓からは誰も見えなかったので、両親が忙しいだけかもしれないと思いました。

彼女が家に帰る前に、彼女は私に彼女の電話番号を教えてくれました。

その日の終わりに、私はあなたがかなり楽しい人であるというテキストを受け取りました。

このシンプルなテキストは私の一日を作りました。

なんらかの理由で、私は彼女の周りに空っぽを感じませんでした。彼女の美しい笑顔にハマってしまったようです。

もし彼女が私を光に満ちた場所へと案内するランタンになったらどうでしょう。 

Dream 2

Dream

CHAPTER 2


That night, I had a dream.

I was sitting on a bench in the park alone.

Or so I thought…

Yuumi was running towards me with a big smile on her face, and two ice cream cones in each of her hands.

I hear a soft voice calling for my name… Tanaki! Tanaki! Lets eat some ice cream together.

This was my first time I woke up with my pillow wet from the tears coming down my eyes.

I didn’t know where this came from, but at the very least, I came one step closer to my goal.

Visiting the park near my apartment was the first thing I did, hoping to remember the mysterious girl.

The trees were tall.

Grass was green.

Kids running around.

These are the only things I saw.

Nothing. There was nothing. I felt nothing.

Why did I feel so numb? As if I was alone.

Oh wait. I am alone.

While walking back to my apartment, I see Sayuri.

She looked quite hungry and tired, so I asked her if she wanted to grab a bite together at the nearby cafe.

She said sure with a smile that looked like it had a hidden message.

Now, because of that smile, I grew to be more interested in her.

Questions were the only things coming into my mind.

Why was she so excited and joyful yesterday? What happened?

Does she dislike me?



In the cafe, I offered to pay for both our meals, but she insisted on paying for her own.

The place was loud, but I couldn’t hear anyone.

It felt so awkward, as if Sayuri and I were trapped in a soundproof box with tape covering our mouths.

That was until I saw an odd looking man.

He had a tattoo on his neck, and wore a black coat.

That man basically saved my life…Haha

We started with small talks, about the weather today, and school works.

Suddenly a bright idea came into my mind.

Tell her a joke to make her smile, and maybe I could see the same smile she showed me yesterday.

So, I told her a joke that my dad used to tell me whenever I felt down.

She laughed.

And laughed.

And laughed.

She said thanks for the joke.

With my reply being sure, no problem.


I walked her home, to an average looking house near my apartment.

I didn’t see anyone in the house through the windows, so I thought that maybe her parents were just busy at work.

Before she went in her home, she gave me her phone number, telling me we should go out together again.


At the end of the day I received a text saying you are a fairly fun guy.

This simple text made my day.

For some unknown reason, I didn’t feel empty around her. I seem to have gotten addicted to her beautiful smile.

What if she could be a lantern to guide me towards a place full of light.

Dream (Japanese ver.)

第1章

ねえ、ゆうみ!私を待っててください!

これらの言葉は突然私の夢に飛び込んできました。

ユウミという名前の人は誰も知りませんでした。

それで、私は両親にその名前の人を知っているかどうか尋ねるように呼びかけましたが、誰も私に直接答えることができませんでした。

夢の中の謎の少女について、少なくとも何かを思い出せるかもしれないと思って、いくつか質問をし始めました。

ああそう!はじめに、もちろん!

山田たなきです。私は16歳、身長170cm、63kgで、今は高校のために東京にいます。

私は小さなアパートに一人で住んでいます。

現在、目標は1つだけです…それは、ゆうみが本当は誰であるかを知ることです。

———–

夢…夢とは?私はよく自問します。

私が最近得るすべてはカラスに似た長い黒い髪、夜のように黒い目、そして若い男性の心を奪うことができる笑顔の女の子を垣間見ることです。

彼女はふわふわの雲と明るく輝く太陽の下、丘の頂上で私に手を振っていました。

ユウミの見た目はこれだといつも思っていました。

学校でこんな運命の女の子をこの運命の日まで見たことがない。

午前中、先生は私たちに新しい転校生を迎えるように頼みます。

私を除いて、彼らはみなあいさつをしました。

私をクラスの追放者だと考えてください。簡単に言えば、私は他の人には合わない。

気がつくとすぐに、新入生が私の隣に座っていました。私に向かって歩いている女の子の影があったので、彼女に気づいただけです。

私は彼女を歓迎しませんでしたが、彼女は私にあいさつします。 「こんにちは」とか「学校へようこそ」と言うのは普通の男の子がすることですが、代わりに私はただ考えに迷い続けていました。

授業が終わった後、黒い髪と黒い瞳と圧倒的な笑顔の女の子に出会います。

当たってるよ!これらのすべての機能は、私の夢の少女に似ています。

私はすぐに彼女に駆け寄り、彼女がユウミと言うことを望んで、彼女の名前を尋ねました。

加藤小百合です。はじめまして!

彼女の声は天使の近くに響き渡りました。

彼女は私が彼女を知っている誰かに似ているかのように私を見ます。

ユウミという名前の人を知っているかどうか尋ねたところ、どういうわけか私の質問は避けられました。

その日は、さゆりが「彼女」と関係のある人かもしれないと思ってベッドに横になると終わりました。 

Dream

CHAPTER 1

Hey, Yuumi! Wait for me!

These words suddenly popped into my dream. 

I never knew anyone named Yuumi, although I felt like she was someone really important to me.

So I called my parents to ask if they knew someone with that name, but none of them gave me a straight answer.

I started asking myself a few questions hoping that maybe, just maybe, I could remember at least something about the mysterious girl in my dreams.

OH RIGHT! An introduction, ofcourse!

My name is Tanaki Yamada. I am 16 years old, 170cm tall, 63kg, and am now in Tokyo for highschool.

I live in a small apartment all alone.

Currently, I only have one goal… and that’s to know who Yuumi truly is. 

———–

Dream… What is a dream? I often ask myself.

All I get these days is a glimpse of a girl with long black hair resembling a crow, eyes as black as night, and a smile that could take any young man’s heart away. 

She was waving at me on top of a hill, under the fluffy clouds and bright shining sun.

I always thought that this must be how Yuumi looks.

Never have I seen a girl in my school that looks like that until this fateful day.

In the morning, our teacher asks us to greet the new transfer student.

Except for me, they all said their greetings.

Think of me as the outcast of the class. In simple words, I don’t fit in with the rest.

As soon as I realized, the new student was sitting right next to me. I only noticed her there because there was a shadow of a girl walking towards me. 

She says hi to me even though I didn’t welcome her. Saying “hi” back or “welcome to our school” is what normal boys would do, but instead I was just continuing being lost in thought.

After class, I see a girl with black hair, dark eyes, and an overwhelming smile. 

You guessed it! All these features are similar to the girl in my dreams.

I immediately ran to her and asked for her name, hoping she would say Yuumi.

I’m Sayuri Kato, nice to finally meet you! 

Her voice sounded close to an angel’s—soothing and calm.

She looks at me as if I resemble someone she knew.

I asked her if she knew anyone named Yuumi, and somehow avoided my question.

The day ends with me laying on my bed thinking Sayuri could possibly be someone related to “HER”.